차갑게 정제되었다고 표현할만한 화면의 농도

서늘하고 절제된 분위기

원작을 읽은 직후라 알아챌 수 있었던 미세한 떨림들.


싫어하는 배우였으나, 캐스팅에 점수를 주고 싶다.

마지막 화면과 첫 화면의 이어짐은 다음날 알았지만. ㅎ



별 세개반.



Posted by 사.과.나.무 트랙백 0 : 댓글 0
부디, 슬퍼하지 말자.

꽃을 탓했고 바람을 탓했다.

마음이 반 뼘정도 허공에 붕 뜨는 것 같다.

그건 이미 다 지나간 일이야, 라는 말이
내 입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흘러나올 때
서른 다섯.
슬픔의 무게도 잴 수 있을 것 같은 나이.

그리곤 별이 뜨겠지.

잠시 산보 나왔다고 생각하기에는 인생이 너무 길다.

죄를 솎아내고 나면 우리에겐 아무것도 남는 게 없다.

제발, 그러할 것이다.

오늘 아침 베란다에 내놓은 선인장 화분이 말라 있는 걸 보았어.
선인장 속에 들어잇는 물방울들이 모두 빠져나와버린 거야.
영혼이 증발한 거지.

내일부터 내가 있을 곳은 여기가 아니야.
그건 정말 다행이야.

한밤중 가스레인지에서 피어나는 푸른 불꽃들마저 외로운데,

삼년전 소식이끊긴 네가 사랑니처럼 궁금하다.

목련의 피고 짐은 사랑과 꼭 닮았더라.
둑둑 꽃망울 트트리며 환하게 피다가
검은 꽃잎 낭자하게 뿌려놓고 지듯
사랑도 그러하더라.
필 때는 담장 너머 아득한 거리에서 피다가
질 때는 발에 질끈 밞히며 걸음을 서성이게 하더라.

바람이 지나간 자리에 꽃이 피었다.

서른 여섯,
잠시 낮잠을 잔 것 같은데
어느 이름 모를 역 앞에 나는 망연히 서 있는 것이다.
기차는 기적을 울리며 떠난 지 오래.
역무원에게 물어보니 무심한 표정으로 다음 기차는 언제 올 지 로른단다.
서른 다섯 이후의 삶은 그런 것일지도 모른다.

바람에 두근거렸다.




 - 돌아가는 길 도로 위에서 어지러이 바람에 날리는 분홍 잎들을 보며
    시간이 지나간다는 것이 요즘들어 참 구체적으로 느껴진다는 말에
    구체적인 슬픔이란 곳을 되짚어 말해주니 그런 것도 같다하던 서른 다섯.



Posted by 사.과.나.무 트랙백 0 : 댓글 0

뮤직비디오라고만 알고 있었던 것은 영화였고
제대로 본 적이 거의 없는 뮤직비디오 중 거의 유일하다시피 게다가 최근에 본 것이라 기억이 나는
스토리라인 대충 알고 들어간,

그래도 거기까진 괜찮았어.




감독 원태연,, 이란 다섯 글자를 보기 전까진.




원래 원태연을 시인이라고 부르지 않았었고
그렇게 유치찬란한 대사의 액자식구성 역시 끔찍히 싫어하였으나
초반의 지루함과 고리타분함은 나쵸와 오징어와 콜라와 팝콘이 달래주어서 다행;;

그리고 후반부
여기저기서 훌쩍이는 소리가 들리고
워낭소리에서 이미 한번 전력이 있는 터라 완전 신경 쓰면서 눈물이 흐르지 않도록 주의;;

슬픔이란 늘 자신의 추억으로 해석되는 것
사실 눈에 보이는 영상과는 크게 관련이 없는 것 같다고 생각했다

이제껏 이해하지 못했던 권상우의 꾸준한 캐스팅은
그 눈빛 때문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 눈빛은 생각보다 담담히 슬프게 생겼다






카메라가 나올 때마다 동시에 킥킥 웃을 수 있는. ㅎ



Posted by 사.과.나.무 트랙백 0 : 댓글 0